조용필 팬클럽 미지의 세계 Cho Yongpil Fanclub Mizi

뉴스

신문사 연합뉴스 
기사 날짜 2013-05-21 

31일부터 전국투어..일본·아시아권에 19집 출시

LP 주문량 1만장..뮤직비디오 두 편 더 촬영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조용필(63)은 대뜸 전자 기타를 잡았다. 그리고는 기타 줄을 튕기며 1994년 발표한 15집 수록곡 '남겨진 자의 고독'을 맛뵈기로 연주하기 시작했다.

"이번 공연에서 이 곡의 기타 솔로를 할 겁니다. 멜로디가 안 알려진 곡인데 재작년 리퀘스트가 왔죠. 그때 못해서 이번에…."

10년 만에 발표한 19집 '헬로'(Hello)로 올 봄 신드롬을 일으킨 조용필은 20일 서울 서초동 YPC프로덕션 연습실에서 전국투어 공연 연습이 한창이었다.

이곳에서 만난 그는 열풍의 기쁨을 제대로 만끽하지 못한 채 오는 31일 체조경기장에서 시작되는 전국투어를 위한 다음 스텝을 준비하고 있었다.

"두 달 전에 공연 레퍼토리를 만들었는데 수정하고 또 수정하고 있죠. 살맛 나냐고요? 오히려 긴장된 삶이죠."

돌이켜보면 무대에서 45년을 산 그지만 고삐를 늦춘 적이 없다.

그는 "열심히 부딪혀야 한다. 내 머리가 깨지든 바위가 깨지든 벽이 깨지든. 지금 이 시대에 음악적으로 얼마나 똑똑한 사람, 잘 만드는 사람이 많나. 그걸 이기려면 폭탄 들고 뛰어내려야 한다"는 말로 음악을 대하는 집념을 대신 표현했다.

19집의 신드롬은 하나의 사건이었다. 다양한 세대를 아우르는 혁신적인 음악으로 평가받으며 음원차트 1위, 가요 순위 프로그램 1위는 물론 판매량이 20만 장에 육박했다. 초등학생들까지 '바운스'(Bounce)로 UCC를 만들어 온라인에 올렸고, 강남의 유명 클럽에서는 '리스펙트 레전드 조용필-헬로 데이'란 타이틀로 조용필의 신곡을 리믹스하는 이벤트도 열었다.

그러나 정작 조용필은 열풍의 테두리에서 한걸음 떨어져 있는 듯 보였다.

"누가 물어보더군요. 뜬 상황을 아냐고요. 그런데 제가 다니는 곳이 집, 사무실 밖에 없고 밥도 주로 식당에서 시켜먹으니 바깥 사정을 몰라요. 사람들이 지하철 타거나 옷 파는 동대문에 가도 제 노래가 나온대요. 인터넷 댓글은 가끔 보는데 앨범 발표 초기 '표절'이란 악플도 있더군요. 표절이라고 하면 뜬 곡입니다. 하하."


그는 "초등학교 2학년, 4학년 애들이 만든 UCC를 보고 놀랐다"며 "너무 귀여웠고 잘 만들었더라"고 다시 웃었다.

그러나 이번 앨범 작업 과정을 들여다보면 철두철미한 그의 프로 정신에 혀를 내두를 정도다. 스스로도 '빡센' 작업이었다고 했다.

사실 19집은 지난 10년 간 세 번이나 준비를 했다가 물러선 앨범이다. 홀로 곡을 쓰다가 막히면 잠시 접어두고 다른 곡을 잡았다가 또 막히면 포기하는 과정이 반복되자 자책이 됐다고 한다. 그러나 시간이 흘렀고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었다. 지난해 처음으로 공연 일정을 모두 접고 미국, 영국, 태국 등 5개국을 돌며 작업했다.

일단 과거의 자신을 붙들고 있으면 구태의연해진다는 생각에 자신을 버리기로 했다. 현재와 미래 밖에 없다는 생각으로 모든 걸 바꾸기로 하고 마음을 단단히 먹었다.

"1990년대 초까지는 의무적으로 음악을 생산했던 것 같아요. 하지만 10년의 공백기가 있었고 미래로 가야하니 과거의 저를 버릴 수 밖에 없었죠. 시대의 단어, 정서가 바뀐 만큼 제 음악도 변해야 했어요. 발맞춰 창법도, 앨범 프로모션 방식도 변화를 줬죠. 바뀌지 않으면 버틸 수가 없으니까요."

다행인 건 그가 서구 팝 시장의 흐름을 놓치지 않고 있었다는 점이다. 그는 현재 빌보드를 장식하는 마룬파이브, 브루노 마스, 펀, 켈리 클락슨의 이름을 줄줄이 꿰고 있었다. 인터뷰 도중 휴대전화에서 즐겨듣는 스트리밍 곡을 보여주기도 했다. 연구 대상 음반을 발견하면 바로 구입한다고도 했다. "젊은 세대의 음악을 들으면서 놀라는 건 음악의 변화 폭"이라며 "지금은 확실히 팝 록으로 옮겨간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모든 작업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가장 고민한 부분은 한 곡마다 7-8개씩의 가사를 받아보고 리듬에 맞는 노랫말을 찾아내는 것이었다.

위기도 수차례였다. 물론 그의 고집때문이었다.

"음원 믹싱을 끝내고 런던에서 마스터링을 했는데 마음에 안 들었어요. 비욘세의 앨범 작업을 하던 (세계적인 마스터링 전문가인) 토니 마세라티를 찾아 마스터링을 다시 요청했죠. 저와 스태프가 태국의 한 녹음실로 건너갔고 마세라티가 작업한 음원을 이메일로 보내주면 전화로 의견을 나누면서 수정을 거듭했죠."

사운드에 대한 검증도 철두철미했다. 곡이 나올 때마다 소리의 강약을 조절해가며 스피커로, 헤드폰을 끼고, CD 플레이어로 듣는 다섯 단계의 체크 과정을 거쳤다. 그는 "타이틀곡 '헬로' 한 곡만 수백 번을 들었다"며 "그래도 아쉬움이 너무 많다"고 했다.

오는 28일 발매 예정인 LP 음원도 최근 독일로 다시 보내졌다. 180g 중량반으로 출시될 LP B면 곡의 사운드 밸런스가 맞지 않다는 조용필의 세심함 때문이었다. LP는 주문량이 1만장이나 들어온 상태로 보통 LP를 찍는 수량이 300-500장, 한정판의 경우 1천장인 추세를 감안하면 놀라운 수치다.

이같은 인기는 국내를 넘어 아시아권으로도 이어졌다. 조용필의 음반을 유통하는 유니버설뮤직코리아로 일본 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권 국가에서 발매 요청을 해온 것.

그는 "9월 이후 19집 곡들이 일본과 아시아권에 출시될 예정"이라며 "일본에서는 '헬로'와 '충전이 필요해' 등의 곡을 일본어로 개사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영어 버전은 아직 가능성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가수조용필(자료사진)

1980년대 일본 진출 경험에 대해서는 "당시 일본 시장은 콘서트 문화가 세계적이었는데 150-200명 들어가는 라이브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도 했다"며 "하지만 당시 방송 출연을 하는 상황이어서 그걸 접고 지속적으로 활동하는 데는 무리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19집의 해외 발매를 염두에 두면서 수록곡 '바운스'와 '걷고 싶다'의 뮤직비디오도 촬영하기로 했다. 최근 태안 등지에서 촬영한 '걷고 싶다' 뮤직비디오에서는 직접 립싱크로 출연도 했다며 멋적어 했다.

이처럼 음악에 함몰된 삶이 외롭지는 않을까.

그는 "시켜서 하는 게 아니라 좋아서 하는 것"이라며 "외롭다고 생각하는 건 오히려 자신 없고 열심히 하지 않는 사람들이 하는 소리다. 일이 많으면 외롭지도 않고 스트레스도 안 받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20집 작업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19집을 만들면서 코드 진행과 악기 쓰는 방법, 믹싱 과정 등을 더 깊이 알았어요. 이번 앨범이 너무 세서 파격적인 모양새가 될 수 있을까 부담은 되지만 분명한 건 20집은 더 강하게 갈 겁니다. 쉬우면서도 음악적이고, 간단하면서도 복잡한 멜로디를 절묘하게 조화시키는 게 관건으로 해외 뮤지션들과 공동 작업을 할 겁니다."

미래를 얘기하면서도 그는 자신이 무대에 서는 마지막에 대한 그림을 그려보는 듯했다.

그는 "프랭크 시나트라의 마지막 공연을 봤을 때 너무 슬펐다"며 "난 객석이 내 음악을 들을 때까지 한다는 건 솔직히 자신이 없다. 무대에서 두시간 반 동안 공연할 수 없는 상태가 되면 스스로 물러설 것이다. 아니면 내가 너무 가슴 아플 것 같다. 그때까지는 발버둥치겠다"고 빙긋이 웃었다.

그리고는 주저하면서 한마디 덧붙였다.

"나이가 들어 꼬부라지고 걷지 못한다면 허무할 것 같아요. 건강하게 일할 수 있을 때까지가 제대로 사는 삶이라고 생각해요."
번호 제목 신문사 기사 날짜 조회 수
2325 조용필·국악인 등이 새롭게 부른 '아리랑' 음반 발매 연합뉴스  2014-02-26  7609
2324 조용필, '단발머리' 등 히트곡 저작권 되찾는다 연합뉴스  2014-02-12  7147
2323 조용필, '헬로' 일본어 버전 뮤비 유튜브 공개 연합뉴스  2013-09-27  7278
2322 조용필, 과거 음반 14종 유니버설뮤직서 재발매 연합뉴스  2013-09-03  6321
2321 [연합뉴스] 조용필, '록페'서도 통하다..세대 아울러 "헬로" 연합뉴스  2013-08-16  7033
2320 조용필, 후배 가수들과 부른 '여행을 떠나요' 공개 연합뉴스  2013-08-01  6297
2319 현대차·조용필, 청각장애인용 '바운스' 제작 [1] 연합뉴스  2013-06-19  13096
2318 조용필 팬들의 바다 연합뉴스  2013-06-09  5459
2317 조용필 팬클럽 집결..30일 강남역서 영상회 연합뉴스  2013-05-29  5345
2316 조용필 19집 LP 생산 현장..1분30초마다 '딸그락' file 연합뉴스  2013-05-27  5963
2315 조용필 "미래로 나아가며 부딪히고 깨지겠다"(종합) file 연합뉴스  2013-05-21  5429
» 조용필 "음악하는 그날까지 부딪히고 깨지겠다" 연합뉴스  2013-05-21  5221
2313 조용필 '헬로' 일본어 버젼 나온다 연합뉴스  2013-05-15  5422
2312 조용필 19집, 판매량 15만장 돌파 연합뉴스  2013-05-14  4870
2311 조용필, 록페스티벌 '슈퍼소닉 2013' 출연 연합뉴스  2013-05-07  4974
2310 빌보드, 조용필 조명.."한국 가요계 살아있는 전설" 연합뉴스  2013-05-01  6664
2309 조용필 19집, LP·MQS 등 다양한 형태로 출시 연합뉴스  2013-04-25  6967
2308 조용필 "헬로"에 팬들은 "오빠"..10년 만의 축제 연합뉴스  2013-04-23  7012
2307 "조용필 19집 사자"..새벽부터 음반매장 장사진 연합뉴스  2013-04-23  6703
2306 [B:리포트] “앨범 사자!” 진풍경…조용필이 일군 반가운 ‘기적’ 연합뉴스  2013-04-23  5887

공식 미지 트위터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수익금 '음악역 1939' 전달식 (왼쪽부터 조폐공사 류진열 사업 이사, 김성기 가평군수, 음악역 1939 송홍섭 대표) [음악역 1939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한 '가왕'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판...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음악영재 지원 사업에 후원한다.   공사는 11일 경기도 가평 뮤질빌리지 '음악역 1939'에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가운데 2500만원을 가평군과 함께 가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