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팬클럽 미지의 세계 Cho Yongpil Fanclub Mizi

뉴스

[한국일보] 무대 환호성 변함없는데 벌써 35년

2003.06.23 11:36

관리자 조회 수:30689 추천:47

신문사  
기사 날짜  
[오락] "무대 환호성 변함없는데 벌써 35년"
[속보, 생활/문화, 연예] 2003년 06월 16일 (월) 15:03





1980년 9월21일자 한국일보에 실린 인터뷰 기사를 보니 당시 서른살이던 조용필(53)은 “딱 3년뒤에 가요계를 떠날 생각”이라고 말했다. ‘창밖의 여자’로 공전의 히트를 치며 만인의 ‘오빠’로 자리잡았던 때였다. “대중 예능인들이란 인기의 정상에 있을 때 그를 좋아하는 대중에게 짧고 굵게 봉사한 뒤 스스로사라져야 한다는 것이 평소의 생각이기 때문”이라고 했다.당시 그는 상상하지도 못했을 것이다. 그로부터 20년 하고도 3년이 흐른지금 여전히 노래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조용필은 맨 나중에 나오는법이지’라는 말처럼 그는 여전히 만인의 스타로 굵고도 길게 대중에게 봉사하고 있다.
8월30일 서울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데뷔 35주년 기념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 그에게 이제 “은퇴는 언제?”라는 질문은 어울리지 않는다. 그의 말처럼 그에게 “노래는 공기처럼 당연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때 아닌 감기에 걸렸다는 그는 “약 먹고 어제 종일 잤더니 좀 나아졌다”며 입을 열었다. 요즘 생활에 대해서는 “집과 사무실을 오가는 단조로운생활을 하고 있고 머리 속에는 공연에 대한 구상으로 가득 차 있다”고 했다. 집안 일 봐 주는 아줌마가 아침에 왔다가 오후 5시면 돌아가고, 하루종일 위성방송의 음악 채널을 틀어 놓고, 심란할 때는 소파 깊숙하게 몸을맡기고 클래식 음악을 듣는다고 했다.

가끔 팬들이 경비실에 맡겨 둔 선물을 풀어보기도 하고 시간이 날 때면 아내의 묘소를 찾는다. 공연 준비 때문에 바빠지자 그는 아내 무덤 곁에 꽃나무를 심었다. “꽃이 참 금새 시들더라구요. 예전처럼 자주 못 가게 돼꽃나무 몇 그루를 아내 곁이랑 집에 나눠 심었다”고 한다.

데뷔 35주년 공연에 대해 그는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무대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뮤지컬 ‘명성황후’를 연출한 윤호진 감독의 총 지휘로3,000여명의 스태프가 동원되며

‘The History’라는 공연 제목에 걸맞게조용필의 음악 인생을 총정리하는 자리로 만들어진다. 아직 홍보도 하지않았는데 벌써 45,000여 좌석 중 3분의 1이 예매됐다.

“저의 35년 음악 인생을 펼쳐 보이는 자리입니다. 현재에서 시작해 과거로 돌아갔다가 다시 현재로 오는 식의 구성이 될 것 같아요. 야외지만 최대한 관객과 호흡할 수 있는 독특한 무대를 설치할 생각입니다.” 제대로공연을 즐기지 못할 ‘시야 장애석 5,000석’은 아예 뺐다.

그만큼 그의 공연을 볼 수 있는 사람수가 줄겠지만 “이번에는 정말 제대로 보여 주고 싶다”는 바람 때문이다. 68년부터 지금까지, 그와 함께한대중음악의 역사가 한눈에 펼쳐질 이번 공연에는 후배 가수들과의 무대도마련한다. 신승훈, 김건모, 서태지와 아이들, 휘성 등 그를 ‘존경하는 선배’로 꼽아 온 수 많은 후배 가수 가운데 누가 선택될지는 아직 모른다.

8월15일께 18집 앨범도 발표할 예정이다. 예상과 달리 아내에 대한 추모곡은 만들지 않을 생각이다. “그 노래를 부를 때마다 아내 생각이 날 것 아닙니까. 이제 더 이상 아내에 대한 추억에 얽매여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에요. 이제 정말 보내야죠.”35년을 노래해 왔지만 “한번도 천재적인 능력이 있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고 털어 놓았다. 대신 인기의 비결은 끊임 없는 연습이라고 말했다. “노래는 쉬면 안 되는 거더라구요. 수십 년간 노래 했지만 요즘도 잠시만쉬면 노래가 제대로 안 나오고 목소리에 탄력이 없어져요.”무대에 서면 그는 여전히 ‘오빠’지만 “화려한 무대에 서면 나만 세월을먹은 것 같아 조금 쓸쓸하다”는 말도 했다.

“무대 아래의 환호성은 35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어요. 나이는 먹었어도 팬들의 마음만은 언제나 청춘인 것 같아 부럽기도 하죠. 그래서 나만 나이 든 것 같은 느낌입니다.” 하지만 팬들이 보기에는 정반대다. 그는 여전히 기운이 펄펄 넘치는 영원한 오빠이기 때문이다.


번호 제목 신문사 기사 날짜 조회 수
2493 [에이빙 2006-08-09] 조용필 평양공연 시 사용된 롤랜드 'Fantom X8' [3903]     105460
2492 [한겨레21] 콘서트 조용필 35주년 기념콘서트 ‘더 히스토리’ [2] file     31281
» [한국일보] 무대 환호성 변함없는데 벌써 35년 [2]     30689
2490 [주간동아] 상한가 가수 조용필 / 하한가 성광원 법제처장 [1] file     29622
2489 [한국일보] 우린 그를 영원한 오빠라 부른다 [1] file     28758
2488 [씨네 21] 오페라의 한 막이 흐르 듯,조용필 < Over the Rainbow > [2] file     27656
2487 [주간동아] 상한가 가수 조용필 [1] file     27104
2486 [스포츠 조선] [자동차] 조용필과 벤츠, 그리고 시승기 [4] file     26977
2485 [경인일보] < 안양 조용필 콘서트 이모저모> [1]     26943
2484 [메트로 신문] 조용필 “여러분 고맙습니다” [1]     26851
2483 [일간스포츠] 4만5000 조용필 팬 CF 등장 [1] file     26734
2482 [스포츠투데이]조용필,그의 노래가 한국가요의 역사 [1]     26721
2481 [강원도민일보] 본보 창간 11주 기념 조용필 콘서트 [2] file     26693
2480 [부산일보][락&樂] 새 앨범 [1] file     26641
2479 [일간스포츠] 조용필팬클럽, 베스트 음반 발매 경고 '항의시위' [1]     26525
2478 [우리신문] 조용필 청주온다 [1]     26233
2477 [연합뉴스] 조용필 35주년 기념공연 DVD 출시 [4]     26176
2476 [연합뉴스] <지방안테나>해프닝으로 끝난 '조용필 山寺 음악회' [1]     25934
2475 [focus] 조용필 온라인박물관 인기 [1]     25688
2474 [부산=뉴시스】울산 사찰 산사음악제 '염불보다 잿밥' [4]     19832

공식 미지 트위터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수익금 '음악역 1939' 전달식 (왼쪽부터 조폐공사 류진열 사업 이사, 김성기 가평군수, 음악역 1939 송홍섭 대표) [음악역 1939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한 '가왕'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판...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음악영재 지원 사업에 후원한다.   공사는 11일 경기도 가평 뮤질빌리지 '음악역 1939'에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가운데 2500만원을 가평군과 함께 가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