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팬클럽 미지의 세계 Cho Yongpil Fanclub Mizi

뉴스

[웹진] 조용필의 로큰롤 오디세이 : ~ 1984

2003.08.15 10:38

ypc스타 조회 수:18682 추천:36

신문사  
기사 날짜  
                        조용필의 로큰롤 오디세이: ~1984

                                       신현준 homey@orgio.net | contents planner


'조용필을 좋아한다'고 생각한 적은 별로 없었다.
그건 미학적 이유이기도 하고 정치적 이유이기도 했다.
표현이 너무 거창하지만 '미학적 이유'로는 그의 음악,
아니 노래에 '뽕끼'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실제로 트로트곡을 많이 불렀고 그걸 대놓고 좋아한다고 말하기는 힘들었다.
그 노래들을 흥얼거렸다고는 해도 그걸 '유행가' 이상으로 생각한 적은 없었다는 말이다.
대놓고 트로트가 아닌 곡들도 조용필이 부른 노래들은
'가요'의 틀을 벗어난 적은 거의 없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그랬다.

정치적 이유는?
이건 1980년대라는 상황과 연관지어서 사고할 수밖에 없다.
사회의 시스템 전체를 변화시키고 싶은 욕망이 그리 유별날 게 없던 시절
슈퍼스타의 지위를 누리던 그는 '저쪽'에 있는 존재였다.
"생명"이 광주에서의 학살을 다룬 것이라든가,
"허공"이 1980년 서울의 봄을 묘사한 것이라는 주장은 뒤에 나온 이야기일 뿐이다.
유치한 편가르기겠지만 그를 '우리 편'이라고 생각하기는 힘들었다.
이건 이 기획에서 다루는 대부분의 음악인들이 '언더그라운드'였던 것과
조용필이 결정적으로 다른 점이기도 하다.

하지만 조용필에게는 빛과 그림자가 있다.
'주류 가요계의 아이돌 스타'라는 것이 그의 통상적 이미지이지만 그에게는
배후의 힘이 있었고,
이 힘은 '록 음악'이라는 어떤 이상과 무관치 않다.
지시점을 1980년대로 잡고 이야기해 보면,
이 점은 '그룹 사운드 출신'이라는 그의
'1970년대의 과거' 뿐만 아니라 위대한 탄생이라는
'1980년대의 현재'에도 적용되는 것이다.
이호준, 김석규, 송홍섭, 이건태같은 쟁쟁한 연주인들이 조용필의
'가수로의 탄생'의 산파였던 것이다.

그래서 지금 시점에서 몇몇 곡을 다시 들어 보면
'한국적 정서를 담은 록 음악'이라는 이상적 기준에 부합하는 음악들이 발견된다.
새삼스러운 일이다.
그렇다고 해서 "지나고 보니 그때 그 시절 조용필의 음악이 록 음악이었다"라고
전향할 생각은 없다.
조용필은 조용필일 뿐이니까...
하지만 조용필이 록 음악으로부터 외도를 하기는 했어도
록 음악과의 연을 완전히 끊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그가 조금만 더 힘을 써서 '메인스트림 록'이라는 범주를 정착시키기를
뒤늦게 바래 보지만,
그게 내 마음대로 이루어지고 말고 할 일은 아니다.
어쩌면 록 음악이란 한국의 대중음악계라는 곳에서는 늘 음각화로만,
즉 실현할 수 없는 이상으로 존재했던 것인지도 모른다.
그게 지배적 존재양식이라는 불길한 생각까지 들 정도로...
굳이 '록 음악'이 아니라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취향에 맞는
다른 이름의 음악이라도...

그리고 세월이 흘렀다.
권불십년(權不十年)이라는 말에 예외가 없는 것인지
조용필도 1990년 점차 정상의 지위에서 사라져 갔다.
그래서 관대해지는 것일까.
조용필같은 존재가 하나 정도 있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들게 된다.
물론 지금의 한국 대중음악계가 '이 모양 이 꼴'이 아니라면
이런 생각은 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주류에서 음악을 '잘' 해야 언더그라운드든,
얼터너티브든 나올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기 때문이다.
'잘 한다'고 말하는 음악에 물리고 질려야 '다른' 음악이 나올 수 있지
그렇지 않다면 섀도우 복싱을 하는 기분이기 때문에...

그래서 음악인생 35주년을 맞은 그의 경력의 전반부를 훑어보기로 했다.
레코딩 경력으로 본다면 1972년부터 1984년까지의 13년이고,
무대 경력으로 따진다면 1968년부터니까 17년이다.
특히 1970년대 중반 이전의 조용필에 대해서는 이제까지 비전(秘典)만 존재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여기 그 이야기들을 풀어 놓아 본다.
취향에 따라 싫어할 수는 있겠지만 아무 것도 모르면서
무시할 수는 없을 이야기라고 생각하면서...  

20030813


관련 글
대중가수의 표면, 로커(rocker)의 이면: 조용필과의 인터뷰 - vol.5/no.15 [20030801]
프리 음악의 대가, '보컬 그룹의 추억': 김대환과의 인터뷰 - vol.5/no.15 [20030801]
발군의 베이시스트, 감각적 프로듀서: 송홍섭과의 인터뷰 - vol.5/no.8 [20030416]
'자존심' 드러머, 드러머의 자존심: 이건태와의 인터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스테레오 힛트 앨범 제 1집] 리뷰 - vol.5/no.15 [20030801]
김대환과 김 트리오 [드럼! 드럼! 드럼! 앰프 키타 고고! 고고! 고고!]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영 사운드 [너무 짧아요/긴 머리 소녀]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님이여/어디로 갔나요]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잊을 수 없어/그 사람은 어디에]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포크가요 베스트 10(a.k.a. 조용필 데뷰집)]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1집 [창 밖의 여자/단발머리]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2집 [축복(촛불)/외로워 마세요]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3집 [미워 미워 미워/여와 남]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4집 [못 찾겠다 꾀꼬리/비련]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5집 [산유화/여자의 정/한강]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6집 [바람과 갈대/그대 눈물이 마를 때] 리뷰 - vol.5/no.15 [20030801]
조용필 7집 [눈물로 보이는 그대/들꽃] 리뷰 - vol.5/no.15 [20030801]

관련 사이트
조용필 팬클럽 '미지의 세계'
http://www.choyongpil.co.kr
조용필 연합 팬클럽 'PIL 21'
http://pil21.com

http://www.weiv.co.kr/view_detail.asp?code=series&num=2176

http://www.weiv.co.kr/search.asp?mode=search&page=1&option=&keyword=조용필
☜ 그외 웹진에서 나오는 조용필님에 관한 글들 ....
번호 제목 신문사 기사 날짜 조회 수
2473 [부산=뉴시스】울산 사찰 산사음악제 '염불보다 잿밥' [4]     21555
2472 "조용필 음반 다 팔렸나요?" 주말 전국 음반 매장은 온통 조용필 뿐이었다! file 조선일보-연예  2013-05-05  19728
2471 [일간스포츠] [김작가의 음담&악담] 조용필 'Over The Rainbow' [1] file     19268
2470 [일요신문] 한해 생일상 세번 받아? [2]     19225
2469 '가왕' 조용필, 19집 '헬로' 벌써 15만장 돌파! 어디까지갈까? 스포츠서울  2013-05-14  18838
2468 [조선일보] [만물상] 조용필 [3]     18801
» [웹진] 조용필의 로큰롤 오디세이 : ~ 1984 [4]     18682
2466 [헤럴드 경제] 콘서트 수익금 5000만원 삼성병원에 기탁 [1] file     18469
2465 [기호신문] 칼라스와 조용필 [2]     18447
2464 [문화일보] 째즈서'조용필'까지 " 음악은 위대했다 " [1]     18332
2463 [조선일보] [대중음악] 5년만에 18집 `오버 더 레인보우`낸 조용필 [2] file     18125
2462 [한겨레] 5년만에 18집 '오버 더 레인보우' 낸 조용필 [1] file     17813
2461 '대학내일'에 재미있는 기사가 떴네요. [3] file 대학내일  2013-04-29  17707
2460 [한겨레] 잠실벌 울릴 35돌 콘서트 [2] file     17697
2459 [스포츠투데이] 조용필 "친구여…"…‘위대한 탄생’ 멤버 최태완 척추 수술 [3] file     17662
2458 [한겨레] 햇빛 본 조용필 초기음반 ‘앰프 키타 고고’ [2] file     17631
2457 조용필, 시상식 불참불구 최고음반상 2관왕 쾌거[서울가요대상] [1] 마이데일리  2014-01-23  17561
2456 [스포츠서울] 조용필-서태지 맞비교 '가요팬 흐뭇' [6]     17538
2455 조용필, 2013년 뜨겁게 마무리한다 [2] 티브리포트  2013-12-02  17259
2454 [스포츠서울/굿데이] 조용필 팬클럽 기념책자 발간/ 조용필 팬클럽 '더 히스토리' 발간 [2] file     17247

공식 미지 트위터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수익금 '음악역 1939' 전달식 (왼쪽부터 조폐공사 류진열 사업 이사, 김성기 가평군수, 음악역 1939 송홍섭 대표) [음악역 1939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한 '가왕'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판...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음악영재 지원 사업에 후원한다.   공사는 11일 경기도 가평 뮤질빌리지 '음악역 1939'에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가운데 2500만원을 가평군과 함께 가평뮤직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