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팬클럽 미지의 세계 Cho Yongpil Fanclub Mizi

뉴스

[기호신문] 칼라스와 조용필

2003.09.23 01:08

ypc스타 조회 수:18447 추천:27

신문사  
기사 날짜  
                        칼라스와 조용필

오페라의 성녀 `마리아 칼라스'는 유명세와 달리 처음부터 타고난 목소리를 가졌던 것은 아니었다.
그녀가 아테네 국립음악원에 입학해서 만난 대가수이자 스승 이달고는
칼라스의 목소리가 그다지 예쁘지 않다는 점에 더욱 그녀를 주시했다.
가수에게 목소리가 예쁘지 않는다는 것은 치명적일 수도 있지만
이달고는 그녀에게서 오페라 가수에게 필수적인 표현력과 독특한 음색을
뽑아낼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을 가졌다.
칼라스 목소리의 약점을 발견하고 하나 둘씩 고쳐준 첫 번째 스승인 셈이다.
칼라스는 또 1947년 첫 이탈리아 오페라 무대에서 공연을 마쳤을 때
관객들로부터 대단한 반응을 얻었으나
당대의 지휘자 툴리오 세라핀으로부터는 `그란데 보찬자'라는 소리를 들어야 했다.
이 말은 `소리는 크지만 못난 소리'라는 뜻으로 감정 전달이 미흡한 칼라스의 목소리를 꼬집은 것이다.
이 때문에 그녀는 툴리오에게서 영혼으로 음악을 듣는 법을 배웠다.
그리고 연출가 루키노 비스콘티를 만나 연극적인 요소를 가미하면서
마침내 최고의 서정성과 뛰어난 연기력을 겸비한 오페라 가수로 탄생할 수 있었다.
오페라에서의 BC가 `Before Callas'(칼라스 이전)를 의미한다고 할 정도로
그녀는 오페라 역사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있다. 한창 전성기를 누린
50∼60대를 뛰어넘어 77년 오늘 생을 마감한 이래 칼라스의 명성은 계속돼  
후세에도 노래와 연기력을 완벽하게 갖춘 오페라 가수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게 음악계 시각이다.
무엇보다 그녀가 칭송을 받는 데는 집요하리 만치 연습을 철저히 했다는 프로정신이다.
그녀 스스로도 하루에 12시간씩 연습하는 것이 습관이라고 할 정도로
타고나지 못한 목소리를 다듬기 위해 무수한 땀방울을 흘렸고
그렇기 때문에 자신이 서는 무대만큼은 완벽함을 고집할 수 있었던 것이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중가수 조용필이 35년의 노래인생을 담은 공연을 펼치고 있다.
올해 나이 53세.
칼라스가 54세의 나이에 숨졌다면 조용필은 이제부터 다시 부활하고 있다.  
서른을 넘기면 무대에서 사라지기 일쑤인 한국의 대중음악계에서 조용필은  
다양한 음악장르에 도전하고 실험해왔다. 물론 그 역시 타고난 목소리보다는
연습벌레였다는 점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그가 아직도(?) 살아남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淑)

http://kihoilbo.co.kr/search/page.htm?news_search=%C1%B6%BF%EB%C7%CA&sub_code=A00&uid=54252&code=A0001&nowpage=1&news_search=%C1%B6%BF%EB%C7%CA

번호 제목 신문사 기사 날짜 조회 수
2473 [부산=뉴시스】울산 사찰 산사음악제 '염불보다 잿밥' [4]     21555
2472 "조용필 음반 다 팔렸나요?" 주말 전국 음반 매장은 온통 조용필 뿐이었다! file 조선일보-연예  2013-05-05  19728
2471 [일간스포츠] [김작가의 음담&악담] 조용필 'Over The Rainbow' [1] file     19268
2470 [일요신문] 한해 생일상 세번 받아? [2]     19225
2469 '가왕' 조용필, 19집 '헬로' 벌써 15만장 돌파! 어디까지갈까? 스포츠서울  2013-05-14  18838
2468 [조선일보] [만물상] 조용필 [3]     18801
2467 [웹진] 조용필의 로큰롤 오디세이 : ~ 1984 [4]     18682
2466 [헤럴드 경제] 콘서트 수익금 5000만원 삼성병원에 기탁 [1] file     18469
» [기호신문] 칼라스와 조용필 [2]     18447
2464 [문화일보] 째즈서'조용필'까지 " 음악은 위대했다 " [1]     18332
2463 [조선일보] [대중음악] 5년만에 18집 `오버 더 레인보우`낸 조용필 [2] file     18125
2462 [한겨레] 5년만에 18집 '오버 더 레인보우' 낸 조용필 [1] file     17813
2461 '대학내일'에 재미있는 기사가 떴네요. [3] file 대학내일  2013-04-29  17707
2460 [한겨레] 잠실벌 울릴 35돌 콘서트 [2] file     17697
2459 [스포츠투데이] 조용필 "친구여…"…‘위대한 탄생’ 멤버 최태완 척추 수술 [3] file     17662
2458 [한겨레] 햇빛 본 조용필 초기음반 ‘앰프 키타 고고’ [2] file     17631
2457 조용필, 시상식 불참불구 최고음반상 2관왕 쾌거[서울가요대상] [1] 마이데일리  2014-01-23  17561
2456 [스포츠서울] 조용필-서태지 맞비교 '가요팬 흐뭇' [6]     17538
2455 조용필, 2013년 뜨겁게 마무리한다 [2] 티브리포트  2013-12-02  17259
2454 [스포츠서울/굿데이] 조용필 팬클럽 기념책자 발간/ 조용필 팬클럽 '더 히스토리' 발간 [2] file     17247

공식 미지 트위터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수익금 '음악역 1939' 전달식 (왼쪽부터 조폐공사 류진열 사업 이사, 김성기 가평군수, 음악역 1939 송홍섭 대표) [음악역 1939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한 '가왕'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판...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음악영재 지원 사업에 후원한다.   공사는 11일 경기도 가평 뮤질빌리지 '음악역 1939'에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가운데 2500만원을 가평군과 함께 가평뮤직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