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팬클럽 미지의 세계 Cho Yongpil Fanclub Mizi

뉴스

신문사 중앙선데이 
기사 날짜 2013-11-24 
23235118_59_20131124040607.jpg
무대에 함께 올라 ‘아이 저스트 콜 투 세이 아이 러브 유’를 부르고 있는 궈푸청(郭富城), 스티브 원더, 씨스타의 효린(왼쪽부터). [사진 CJ E&M]

1만 석이 넘는 객석에 빈자리는 없었다. 4시간이 넘는 공연 내내 함성 또한 그치지 않았다. 한국 가수 EXO(엑소)가 ‘으르렁’을 부르면 홍콩 팬들은 “나 으르렁 으르렁 으르렁 대”를 따라 불렀다. 수상자 발표를 기다리는 짧은 침묵시간에는 자신들이 원하는 가수 이름을 목놓아 연호했다. 시상자가 수상자 발표에 뜸을 들이자 중국인 팬들은 “빨리빨리”를 외쳤다.

22일 저녁 홍콩 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3 Mnet Asian Music Awards’(이하 MAMA) 행사장은 ‘불타는 금요일’의 절정이었다. MAMA는 ‘아시아 대표 음악 축제’라는 기치를 내걸고 CJ E&M이 개최하는 아시아 음악 시상식. 올해로 5회째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발매된 음반 및 음원을 대상으로 시상한다. ‘대상’이라 할 수 있는 올해의 가수상과 올해의 노래상, 올해의 앨범상은 각각 빅뱅의 지드래곤, 조용필, EXO가 받았다.

올해 행사에는 빅뱅·EXO·인피니트·비·이효리·샤이니·소녀시대·2NE1 등 K팝 스타들이 대거 참석해 뜨거운 무대를 선사했다. 스티브 원더와 ‘씨스타’의 효린, 궈푸청(郭富城)이 함께 부른 ‘아이 저스트 콜 투 세이 아이 러브 유’, DJ로 변신한 패리스 힐튼이 K팝과 팝송을 믹스한 디제잉 등은 무대와 객석을 하나로 만들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엠넷의 신형관 총괄상무는 “MAMA가 K팝을 중심으로 한 한류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중음악평론가 이동연(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MAMA의 제작 수준은 곧 K팝의 현주소”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MAMA는 K팝의 위상을 수년간 증명해 보이고 있다. 2010년 마카오에서 첫 해외 개최를 한 이후부터 올해까지 4회 연속 전석 매진을 기록해왔다. 5개 대륙 94개국에 방송됐으며 총 24억 명의 가시청자를 확보했다. 스폰서로 참가하는 다국적기업도 40여 개로 지난해 네 배 수준이다. 베이징 TV의 최가동(27·여) 기자는 “중화권의 10, 20대 사이에서 K팝에 대한 관심은 엄청난 수준”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MAMA를 들여다보면 K팝의 한계 또한 드러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아이돌 음악이 한국 음악의 전부인 양 알려지고 있다”(이동연 교수)는 것이다. 마침 올해 행사에서 가왕 조용필이 ‘올해의 노래’ 상을 받았지만 그는 행사에 불참했다. CJ E&M의 한 관계자는 “조용필 등 다른 장르의 가수들도 참여하면 좋겠지만 인지도 면에서 떨어져 시상 결과나 현지 반응 때문에 가수의 예술적 수준 자체가 왜곡될까봐 우려되는 면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털어놓았다.

대중음악평론가 김작가는 “할리우드가 꾸준히 세계를 제패할 수 있는 힘은 블록버스터와 장르영화들이 공존하는 데에서 온다. K팝이 장기적으로 경쟁력을 갖기 위해선 한국의 다양한 음악을 발굴·소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용필의 ‘바운스’가 MAMA를 통해 어떤 영향력을 미칠 수 있을 것인지 주목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홍콩=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번호 제목 신문사 기사 날짜 조회 수
2353 올해의 검색어 1위 '진격의 거인'…'가왕' 조용필도 순위에 머니투데이  2013-12-02  7077
2352 [당신을 위한 newstory, 프리미엄조선] 歌王 조용필이 부른 '진짜 사나이' 아시나요 [1] 조선일보  2013-12-02  15787
2351 조용필 콘서트, 더 완벽해진다 ‘음향·도트 이미지 보강’ 데일리안  2013-11-26  6422
2350 가왕 조용필, 2013 마지막 '헬로' 투어.."더 완벽해진다" 헬럴드경제  2013-11-25  10608
2349 조용필, 올해 마지막 ‘헬로’ 투어 개최…더 완벽해졌다 유니온프레스  2013-11-25  7786
2348 가왕은 완벽을 추구한다…조용필, ‘헬로’ 투어 피날레 준비 스포츠월드  2013-11-25  7777
2347 조용필, ‘HELLO’ 투어 피날레 "난 현역, 무대에서 뛰고싶다" 이뉴스24    7199
2346 조용필 “콘서트서 노래 30곡씩..늘 하던거라 괜찮아” 뉴스엔  2013-11-25  6704
2345 조용필, 2013 헬로 투어 "정점을 향하여" 스포츠한국  2013-11-25  7571
2344 ‘2013 MAMA’ 올해의 노래상, 명불허전 조용필의 ‘Bounce’ 서울경제  2013-11-25  6554
2343 문화훈장-MAMA대상-15년만 日공연 조용필의 해, 콘서트로 피날레 뉴스엔  2013-11-25  6995
2342 '歌王' 조용필, 연말까지 쉼 없이 '헬로!' 아시아경제  2013-11-25  7003
2341 '히든싱어2' PD "이제 조용필 선생님만 남았네요. 하하"[인터뷰] 오센  2013-11-25  7176
» 조용필 수상이 K팝 영역 넓히는 기폭제 될까 중앙선데이  2013-11-24  6638
2339 조용필ㆍ지드래곤ㆍ엑소, 홍콩서 열린 ‘2013 MAMA‘ 대상 헬럴드경제  2013-11-23  9936
2338 조용필과 이미자 그리고 요즘 아이돌 [이승록의 나침반] [3] 마이데일리  2013-11-22  16248
2337 '황제'라 불리는 그들, 한날(12월 7일) '부산 무대' 선다 부산일보  2013-11-21  6871
2336 [와카미야의 東京小考]도쿄에서 생각하는 ‘조용필’의 의의 동아일보  2013-11-21  5903
2335 [창간 축사]조용필 ″창간 8주년을 축하합니다″ [1] file 아시아투데이  2013-11-20  10366
2334 이학재 "대중문화예술인들에 대한 평가 인색" 위키트리  2013-11-20  6919

공식 미지 트위터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수익금 '음악역 1939' 전달식 (왼쪽부터 조폐공사 류진열 사업 이사, 김성기 가평군수, 음악역 1939 송홍섭 대표) [음악역 1939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한 '가왕'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판...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음악영재 지원 사업에 후원한다.   공사는 11일 경기도 가평 뮤질빌리지 '음악역 1939'에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가운데 2500만원을 가평군과 함께 가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