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팬클럽 미지의 세계 Cho Yongpil Fanclub Mizi

뉴스

신문사 연합뉴스 
기사 날짜 2013-08-16 

데뷔 45년 만에 첫 음악 페스티벌 무대…2만 관객 열광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정녕 그대는 나의 사랑을 받아줄 수 없나, 나의 모나리자~ 모나리자~ 그런 표정은 싫어~."

15일 밤늦은 시각,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지난 14일부터 양일간 열린 록페스티벌 '슈퍼소닉 2013'의 메인 스테이지인 '슈퍼 스테이지'는 이날의 하이라이트인 헤드라이너(간판 출연자)를 맞는 열기로 가득했다.

관객들이 모두 일어나 25년 전 히트한 '모나리자'(1988)를 '떼창'으로 열창하는 가운데, 이 노래의 주인공은 마이크를 관객에게 향한 채 두 팔을 들고 손뼉을 치며 무대 곳곳을 누볐다.

"한 번 더"라고 외친 그는 '불끈' 주먹을 쥔 채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장내를 가득 채운 2만 관객 앞에 선 것은 여느 유명 해외 아티스트가 아닌 바로 '가왕(歌王)' 조용필(63). 그는 '슈퍼소닉 2013'으로 데뷔 45년 만에 처음으로 록페스티벌 무대에 섰다.

조용필은 이날 밤 10시20분께 기타를 메고 히트곡 '미지의 세계'(1985)를 부르며 등장했다.

앞서 올해 발표한 '바운스(Bounce)'와 '헬로'를 댄스 버전으로 리믹스해 들려준 DJ 쿠(구준엽)에 이어 조용필이 나타나자 관객들은 "오빠"하는 함성과 함께 '헬로'라고 적힌 깃발을 세차게 흔들었다.

조용필은 '단발머리'(1979)를 비롯해 록페스티벌에 맞춰 강렬한 록으로 편곡한 '자존심'(1982), '못찾겠다 꾀꼬리'(1982), '그대여'(1985), '판도라의 상자'(1997) 등 자신의 음악 여정을 총망라했다.

그는 '꿈'(1991)을 부를 때는 특별한 무대 장치 없이도 22년 전과 다를 바 없는 '짱짱한' 목소리로 좌중을 압도했다. 또 직접 기타를 치며 '장미꽃 불을 켜요'(1991)를 부르는 모습은 환갑이 넘은 나이에도 마치 노래 가사처럼 '밤하늘 속에서 꿈꾸는 어린왕자' 같았다.

공연은 '모나리자'와 '헬로'에 이르러 절정에 달했다.

특히 사전 히트곡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44%가 선택한 '모나리자' 무대에서 관객들은 이 곡을 '떼창'으로 불렀다. 신·구 세대가 어우러진 폭발적인 반응에 조용필도 흥을 참지 못하고 "굿(Good)!"이라고 화답했다.

19집 발표에 앞서 먼저 공개돼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한 '바운스'가 흘러나오자 이를 알아챈 젊은 관객들의 함성이 더해지면서 장내는 한층 뜨거워졌다. 어느새 모두 일어난 관객들은 "헬로~ 헬로~ 헬로~"를 함께 따라 불렀다. 래퍼 버벌진트는 맛깔난 랩을 버무려 박수를 받았다.

특히 '슈퍼소닉 2013'의 캠페인송으로 지정돼 앞서 후배 가수들과 함께 부른 버전이 공개된 '여행을 떠나요'에서는 모든 관객이 '방방' 뛰는 통에 '쿵쿵' 울리는 바닥의 진동이 공연장 뒤편까지 전해질 정도였다.

조용필은 '해바라기'(1990),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1990), '나는 너 좋아'(1983), '여행을 떠나요'(1985)를 앙코르로 선보이고서 무대를 떠났다.

'가왕'의 힘은 이날 관객 구성에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록페스티벌이 그동안 20-30대 젊은이들의 전유물로 인식된 것과 달리 단체로 공연장을 찾은 그의 팬클럽 1천여 명을 비롯해 중·장년 층 관객이 대거 몰려든 것.

리듬에 맞춰 감각적으로 고개를 끄덕이는 한 젊은 관객과 그 옆에서 신나게 춤을 추는 중년 여성 관객의 풍경은 세대가 어우러진 '축제의 장'을 이뤘다.

처음으로 아내와 함께 록페스티벌을 찾은 관객 김용한(58) 씨는 "조용필 록의 진면목을 볼 좋은 기회이기도 하고, 젊은이들이 즐기는 록페스티벌의 분위기도 볼 겸 왔다"며 "기존의 트로트나 발라드보다 강렬한 록을 볼 수 있어 좋았다. 체력적으로 힘들기도 했지만 조용필과 젊은이들의 만남이 이뤄져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tsl@yna.co.kr

http://media.daum.net/culture/art/newsview?newsid=20130816052205012

번호 제목 신문사 기사 날짜 조회 수
2325 조용필·국악인 등이 새롭게 부른 '아리랑' 음반 발매 연합뉴스  2014-02-26  7609
2324 조용필, '단발머리' 등 히트곡 저작권 되찾는다 연합뉴스  2014-02-12  7147
2323 조용필, '헬로' 일본어 버전 뮤비 유튜브 공개 연합뉴스  2013-09-27  7278
2322 조용필, 과거 음반 14종 유니버설뮤직서 재발매 연합뉴스  2013-09-03  6320
» [연합뉴스] 조용필, '록페'서도 통하다..세대 아울러 "헬로" 연합뉴스  2013-08-16  7033
2320 조용필, 후배 가수들과 부른 '여행을 떠나요' 공개 연합뉴스  2013-08-01  6297
2319 현대차·조용필, 청각장애인용 '바운스' 제작 [1] 연합뉴스  2013-06-19  13096
2318 조용필 팬들의 바다 연합뉴스  2013-06-09  5459
2317 조용필 팬클럽 집결..30일 강남역서 영상회 연합뉴스  2013-05-29  5345
2316 조용필 19집 LP 생산 현장..1분30초마다 '딸그락' file 연합뉴스  2013-05-27  5963
2315 조용필 "미래로 나아가며 부딪히고 깨지겠다"(종합) file 연합뉴스  2013-05-21  5429
2314 조용필 "음악하는 그날까지 부딪히고 깨지겠다" 연합뉴스  2013-05-21  5220
2313 조용필 '헬로' 일본어 버젼 나온다 연합뉴스  2013-05-15  5422
2312 조용필 19집, 판매량 15만장 돌파 연합뉴스  2013-05-14  4870
2311 조용필, 록페스티벌 '슈퍼소닉 2013' 출연 연합뉴스  2013-05-07  4974
2310 빌보드, 조용필 조명.."한국 가요계 살아있는 전설" 연합뉴스  2013-05-01  6664
2309 조용필 19집, LP·MQS 등 다양한 형태로 출시 연합뉴스  2013-04-25  6967
2308 조용필 "헬로"에 팬들은 "오빠"..10년 만의 축제 연합뉴스  2013-04-23  7012
2307 "조용필 19집 사자"..새벽부터 음반매장 장사진 연합뉴스  2013-04-23  6703
2306 [B:리포트] “앨범 사자!” 진풍경…조용필이 일군 반가운 ‘기적’ 연합뉴스  2013-04-23  5887

공식 미지 트위터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수익금 '음악역 1939' 전달식 (왼쪽부터 조폐공사 류진열 사업 이사, 김성기 가평군수, 음악역 1939 송홍섭 대표) [음악역 1939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한 '가왕'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판...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음악영재 지원 사업에 후원한다.   공사는 11일 경기도 가평 뮤질빌리지 '음악역 1939'에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가운데 2500만원을 가평군과 함께 가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