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팬클럽 미지의 세계 Cho Yongpil Fanclub Mizi

뉴스

신문사 경향신문 
기사 날짜 2018-04-1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1804112141015   <------ 원문클릭


[조용필 데뷔 50주년]“매일 유튜브로 요즘 음악 들어…평양 공연, 최악 몸상태서 최선”

khan_co_kr_20181020_003752.jpg

가수 조용필이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그는 “음악을 오래 하는 방법은 젊은 사람들이 나의 음악을 듣고 오래 기억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viola@kyunghyang.com

하얀 바지, 하얀 재킷 차림의 가수 조용필(68)이 무대 위로 조용히 걸어나왔다. 200개 매체(주최 측 추산) 취재진이 모인 무대 아래에서 플래시가 쉴 새 없이 터졌다. 객석 양쪽으로 차례로 몸을 돌려 촬영에 응한 조용필이 허리 숙여 인사했다. 11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자간담회 자리에 앉은 그가 말했다. 

“대한민국에 태어나서 너무 행복합니다. 지난 반세기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보답할 길이 없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깊은 관심에 대단히, 대단히 감사드립니다.” 조용필은 이날 ‘어제, 오늘, 그리고’라는 주제 아래 지난 50년을 반추했다. 다음달 시작하는 5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를 비롯해 활동 계획도 이야기했다. 

50주년 행사 사회는 대중음악평론가 임진모가 맡았다. “ ‘1위’라는 숫자는 조용필씨를 위해 영구결번시켜야 한다”는 임진모의 말처럼 조용필의 50년 음악 인생은 ‘최고’ ‘최다’ ‘최초’의 기록으로 가득하다. 1968년 록그룹 ‘애트킨즈’ 멤버로 데뷔한 조용필은 정규앨범 19개를 포함해 총 50여개의 앨범을 냈다. 1980년 발표한 정규 1집은 한국 최초로 100만장 이상 팔린 단일 음반이다. 누적 음반 판매량 1000만장 최초 돌파, 최단기간 최다관객 10만명 동원 등 각종 기록을 세웠다. ‘국민가수’ 오빠부대’라는 수식어를 최초로 단 가수다. 연말 가수왕, 인기가수상으론 조용필을 설명할 수 없다. 그는 연말 가수상을 최초로 거부한 스타다. 

khan_co_kr_20181020_005443.jpg

20세기 최고 가수’ ‘정부 수립 50년 최고 스타’ 같은 상만 어울리는 존재가 됐다. 영광의 기록을 두고 조용필은 이렇게 말했다. 

“정상이 뭔지, 기록이 뭔지 잘 모릅니다. 오랫동안 하다보니까 그런 것이지. 무엇을 위해 음악하고 이런 거는 전혀 없습니다. 다른 사람이 좋은 음악을 내놓으면 감동받고, ‘왜 나는 안될까’ 하면서 고민하고, 그렇게 그냥 음악이 좋아서 음악을 한 겁니다. 정부 수립 (50년 최고의 스타상), 그런 거 잘 모릅니다(웃음).” 임진모가 “KBS <가요 톱10>에서 조용필 노래가 너무 오랫동안 1위를 해서 그때부터 1위 할 수 있는 기간을 한정하는 제도가 생겼다”며 기억을 되짚자, 조용필이 “ ‘고추잠자리로 11주 위를 했던 기억이 있다”며 내놓은 ‘정상’ 의미에 관한 답변이다. 

첫 독집 앨범 수록곡 ‘돌아와요 부산항에’(정규 1집은 <창밖의 여자>)부터 19집 <헬로(Hello)>의 수록곡 ‘바운스’까지 조용필의 히트곡은 세대를 초월해 사랑받는다. 2013년, 10년 만에 내놓은 앨범 <헬로>의 ‘바운스’는 그해 월드스타 싸이의 ‘젠틀맨(GENTLEMAN)’과 음원 차트에서 1·2위를 다퉜다.

내후년 일흔이 되는데도 대중의 마음을 읽어내는 감은 여전하다. 그는 “지금도 주로 유튜브로 음악을 매일 듣는다. 나이가 많아지고, 몸도 늙고 하지만 음악적인 부분에서는 음악을 듣는 걸 통해 계속 유지하려 한다”고 말했다. 조용필은 엑소, 방탄소년단, 빅뱅 같은 아이돌 그룹 공연도 본다고 했다. 음악을 들을 때는 코드를 전부 적어 멜로디를 보면서 “젊은 감각을 찾아낼 수 있다”고 한다.

khan_co_kr_20181020_005033.jpg

khan_co_kr_20181020_004209.jpg


“계속 음악을 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많이 생각해왔지만 나이가 점점 들어가니 방법이 없어요. 한 가지 생각한 것이, 젊은이들이 나름 기억할 수 있으면 (된다). 15살 아이가 나를 기억하면 앞으로 이 아이가 60살, 70살이 될 때까지 50~60년 더 기억할 수 있잖아요. 그러면 내가 어떤 음악을 해야 하느냐 (생각했죠). 그렇게 찾고 찾아 ‘바운스’와 ‘헬로’라는 곡이 나왔어요. 젊은 사람들이 저를 더 알게 됐죠. 저는 그 사람들로 인해 50년, 60년 더 기억될 수 있겠죠.” 

조용필은 50주년을 별로 중요하지 않게 여겼다고 한다. “9월쯤 공연 두세 번만 하려고 생각했다. 그런데 사람들이 그렇게 보내면 안된다고 해서 음악 작업을 하고 있다”고 했다. 최근 평양 공연 소회도 밝혔다. 잘 먹지도 못할 정도로 최악의 컨디션에서 평양을 갔다. 그는 “자책을 많이 했고 안타까웠다. 최악의 상태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2005년 평양 단독 공연 이후 13년 만의 방문은 어땠을까.

“굉장히 많이 달라져 있더라고요. 안내원은 (2005년) 안내하셨던 분이 또 오셔서 굉장히 반가웠고, 편히 있다 왔어요. (공연때) 저희들 음악을 쉽게 받아줄까, 어떻게 생각할까 굉장히 궁금했습니다. 그분들의 마음은 잘 모르지만, 남한의 곡을 들려주면… 사람이라는 건 경험을 통해 조금씩 변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50년을 쉼 없이 달려온 그에게 ‘음악이란 무엇인지’를 묻자 처음 음악으로부터 강렬한 느낌을 받았던 기억을 꺼냈다. 어린 시절 시골에 살 때 동네 사람이 하모니카 부는 것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아버지가 사준 하모니카로 음악과 인연을 맺었다. 축음기로 가요를 접하고 라디오로 팝을 알게 됐다. 통기타를 배우고 친구들과 그룹을 만들며 음악과의 연을 넓혀갔다. 그때만 해도 “이건 취미”였다. “(음악에) 빠지고, 또 빠지기 시작해서…. 미8군 무대에서 엑스트라로 나가 기타를 한번 치고, 이후 그것에 큰 매력을 느껴서 ‘음악을 해야겠다’ 하고 시작했다”고 한다. 

“음악을 하고 연구를 하다보면 끊임없이 가게 되더라고요. 그냥 하다보니까 새로운 걸 발견하고, 또 발견하면서 충격을 계속 받는 거죠. 계속 배우고 있습니다. 죽을 때까지 배우다가 끝날 것 같습니다.”

조용필은 체력이 허락하는 한 무대에 계속 서겠다고 한다. 그는 “폐 끼치고 싶은 마음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평생을 저 사람 노래 들으면서 살아왔는데 저 사람이 그만두면 난 뭐야, 난 뭐가 되는 거야’ (하는 팬들의 상실감이) 가장 두렵습니다. 노래가 안되면, 지금까지 좋아했던 분들이 어떤 실망을 할까 그것이 두렵지만, (팬들이) 실망해도 (내가 음악이) 좋다면 해야죠. 되는 날까지, 허락되는 날까지는 계속해야 할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신문사 기사 날짜 조회 수
2493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file 연합뉴스  2019-06-11  214
2492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file 노컷뉴스  2019-06-11  235
2491 [단독] '가왕' 깜짝 방문에 팬들 가슴 '바운스~' 했다는데... file 문화일보  2019-03-22  440
2490 KBS, 조용필 생일 맞아 특집 라이브 '조용필 데이' 방송 file 텐아시아  2019-03-19  441
2489 Again 가요톱10 <레전드의귀환- 2탄 조용필DAY> [3/21 09:00~21:00] file [유튜브] Again 가요톱10  2019-03-21  335
2488 조용필, 50주년 전국투어 성료 "나는 아직 배움의 길에 있다" file YTN  2018-12-17  722
2487 ‘가왕’ 조용필, 50주년 전국투어 ‘땡스 투 유’…7개월 대장정 마무리 file 문화일보  2018-12-17  692
2486 가왕 조용필, 50주년 전국투어 마무리..25만 관객 만났다 file 뉴스엔  2018-12-17  536
2485 조용필, 50주년 전국투어 대장정 마무리 “아직 배우고 있다” file 스포츠동아  2018-12-17  491
2484 조용필 “나는 아직도 배움의 길에 있다“ 25만 열광 50주년 투어 ‘피날레‘ file 스타투데이  2018-12-17  520
2483 조폐공사,가왕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출시 file 글로벌뉴스통신  2018-10-23  1127
2482 조용필 기념메달 출시…"일생 최고의 영광" file 매일경제  2018-10-23  1274
2481 '가왕(歌王)'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나왔다 file 이뉴스투데이  2018-10-23  874
» [조용필 데뷔 50주년]“매일 유튜브로 요즘 음악 들어…평양 공연, 최악 몸상태서 최선” file 경향신문  2018-04-11  783
2479 '음악캠프' 조용필, 가왕의 품격 느껴진 진솔+유쾌 입담(종합) YTN  2018-09-19  1091
2478 '음악캠프' 조용필 '단발머리', 항상 최고의 노래로 꼽혀   2018-09-19  1043
2477 신승훈 "조용필 형님, 묵묵히 음악인으로 따라가겠습니다" 데일리안  2018-05-03  2982
2476 [조용필 50년]③뿅뿅뿅 전자 리듬 뒤에 숨겨진 밝은 슬픔 중앙일보  2018-05-03  2854
2475 "음악인으로서 좋은 선례"…방탄소년단, 조용필 데뷔 50주년 축하 메시지 스포츠조선연예  2018-05-02  2398
2474 방탄소년단, 조용필 50주년 축하…"'바운스' 같이 불러보고파" 마이데일리  2018-05-02  2397

공식 미지 트위터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수익금 '음악역 1939' 전달식 (왼쪽부터 조폐공사 류진열 사업 이사, 김성기 가평군수, 음악역 1939 송홍섭 대표) [음악역 1939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한 '가왕'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판...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음악영재 지원 사업에 후원한다.   공사는 11일 경기도 가평 뮤질빌리지 '음악역 1939'에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가운데 2500만원을 가평군과 함께 가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