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팬클럽 미지의 세계 Cho Yongpil Fanclub Mizi

동영상

[경향신문]땡큐! 조용필 풀영상

3.jpg


게시일: 2018. 4. 11.


하얀 바지, 하얀 자켓 차림의 가수 조용필(68)이 무대 위로 조용히 걸어나왔다.

200개 매체 취재진이 모인 무대 아래에서 플래시가 쉴새없이 터졌다. 오른쪽, 가운데, 왼쪽으로 차례로 몸을 돌려

사진 촬영에 응한 조용필이 허리를 꾸벅 숙여 인사했다.


11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자간담회 자리에 앉은 그가 말했다.  

“대한민국에 태어나서 너무 행복합니다. 지난 반세기 50년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보답할 길이 없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 깊은 관심에 대단히, 대단히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조용필은 이날 ‘어제, 오늘, 그리고’라는 주제 아래 지난 50년을 반추했다.

다음달 5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를 비롯해 활동 계획도 이야기했다.  

50년을 쉼없이 달렸지만, 체력이 허락하는 한 무대에 계속 서겠다고 한다.

그는 “폐 끼치고 싶은 마음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평생을 저 사람 노래 들으면서 살아왔는데 저 사람이 그만두면 난 뭐야, 난 뭐가 되는 거야’ (하는 팬들의 상실감이) 가장 두렵습니다.

제가 노래가 안 되면, 그러면 지금까지 좋아했던 분들이 어떤 실망을 할까 그것이 두렵지만, (팬들이) 실망해도 (내가 음악이) 좋다면 해야죠.

되는 날까지, 허락되는 날까지는 계속 해야할 것 같습니다.”



〈이혜인 기자 hyein@kyunghyang.com·영상 채용민 PD ymch@kyunghyang.com〉

공식 미지 트위터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메달 수익 음악 영재 발굴에 기부 조폐공사,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수익금 '음악역 1939' 전달식 (왼쪽부터 조폐공사 류진열 사업 이사, 김성기 가평군수, 음악역 1939 송홍섭 대표) [음악역 1939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한 '가왕' 조용필 50주년 기념 메달 판...

뉴스 - News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조폐공사, 조용필 메달 수익금 일부 음악영재 '후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음악영재 지원 사업에 후원한다.   공사는 11일 경기도 가평 뮤질빌리지 '음악역 1939'에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가운데 2500만원을 가평군과 함께 가평...